면사랑 광고(기업 PR) 30"

자세히보기
자세히보기

귀한 손님을 대접하던 안동국시

안동에서 국수문화가 발달한 건 봉제사(奉祭祀) 접빈객(接賓客) 때문이다. 종가에서는 조상과 종친과 손님을 잘 모시려고 국수를 대접했다.

자세히보기
자세히보기

찬 바람의 계절이 권하는 칼국수

칼국수를 잘한다고 입소문이 난 식당들은 일일이 셀 수 없을 정도다. 그런 유명한 집들이 동네 곳곳에 자리잡고 있어 구태여 소개하는 것이 큰 의미가 없을 수도 있으나 그래도 발걸음이 잦아지는 집들이 있다.

자세히보기
자세히보기